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민수, 보복운전 불구속 기소 ‘동상이몽2’ 첫방 앞두고 불상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최민수
‘무법변호사’ 스틸


배우 최민수가 보복운전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31일 서울남부지검은 특수협박·특수재물손괴·모욕 등의 혐의로 최민수를 지난 29일 불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최민수는 지난해 9월 17일 오후 1시께 서울 여의도의 한 도로에서 앞서가던 차량을 앞지른 뒤 급정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 차량이 차선을 걸친 채로 주행하며 진로를 방해한다는 것이 이유였다.

피해 차량은 앞에서 급정거한 최민수의 차량을 피하지 못해 수백만 원 상당의 수리비가 발생했다고 검찰은 전했다.

최민수는 사고 발생 후 차에서 내린 뒤 시비를 다투는 과정에서 여성 운전자인 피해자에게 모욕적인 언행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최민수 측 관계자는 “억울한 부분이 있으니 재판에서 시비를 가리겠다”면서 “경찰 조사에 협조는 다 했고 원만하게 해결하려고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최민수와 아내 강주은은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첫 촬영을 마치고 2월 4일 방송을 앞두고 있다. 제작진 측은 방송을 앞두고 불거진 불미스러운 사건에 “확인 후 입장을 밝히겠다.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