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민수 보복운전 혐의 “연예계 활동 못 하게 해주겠다” 협박에 분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최민수. 서울신문 DB


배우 최민수가 보복 운전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가운데 심경을 전했다.

지난달 31일 서울남부지검에 따르면 최민수는 특수협박·특수재물손괴·모욕 등의 혐의로 1월 29일 불구속 기소됐다. 최민수는 지난해 9월 서울 여의도의 한 도로에서 앞서 가던 차량을 앞지른 뒤 급정거해 교통사고를 유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민수는 이날 연합뉴스에 “최근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많은 사랑과 응원을 받던 중에 이런 일이 알려져 시청자들께 죄송할 따름이다. 하지만 억울한 면도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는 “1차선으로 주행하던 중 2차선에서 갑자기 깜빡이 표시등도 켜지 않고 상대 차가 들어왔다. 동승자가 커피를 쏟을 정도로 브레이크를 밟았는데 내 차가 약간 쓸린 느낌이 났다. 상대도 2초 정도 정지했다가 출발한 거로 봐서 사고를 인지한 것”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상대가 그냥 가기에 세우라고 경적을 울렸는데 무시하고 그냥 갔다. 그래도 기다렸다가 그 차 앞에 내 차를 세웠는데 시속 20~30㎞ 수준이었다. 이후 실랑이를 했는데 그쪽에서 내 동승자를 통해 ‘연예계 활동을 못 하게 해주겠다’라는 등 협박과 막말을 했다고 해 나도 화가 났다”고 털어놨다.

보복 운전으로 상대 차가 망가졌다는 주장과 관련해 최민수는 “상대 차에 못으로 찍힌 것 같은 손해가 있었는데 내 차는 앞뒤 범퍼가 고무라 그런 흔적이 남을 수가 없다”면서 “더 시시비비를 따져봐야 할 부분”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최민수와 아내 강주은은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첫 촬영을 마치고 2월 4일 방송을 앞두고 있다. 제작진 측은 방송을 앞두고 불거진 불미스러운 사건에 “확인 후 입장을 밝히겠다.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