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SKY 캐슬’ 김서형, 진정한 주인공이었다 ‘설득력 있는 연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KY 캐슬’ 김서형이 진정한 주인공이었다.

화제와 인기를 모두 잡으며 지난 1일 종영한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에서 김서형은 마지막까지 작품이 전하고자 하는 바를 캐릭터를 통해 오롯이 보여줬다.

JTBC ‘SKY 캐슬’은 성공한 사람들과 그의 자식들이 대한민국에서 인정 받기 위해 통과해야 하는 관문인 ‘대학입시’를 겪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루며 ‘과연 성공한 인생이란 무엇인가’를 생각하게 하는 작품.

극 중 케이(조미녀)를 통해 자식을 향한 엇나간 욕망으로 강압적인 교육을 선행했던 김주영에게 이명주(김정난)와 한서진(염정아)의 모습은 자신의 모습을 보듯 훤히 눈에 보였을 것. 때문에 김주영은 누구보다 그릇된 엄마들의 욕심을 잘 알았고 이를 이용하며 스토리의 중심선상에서 활약했다.

이처럼 단단하게 쌓아 올린 캐슬을 뒤흔들고 ‘입시’와 ‘모성애’라는 화두를 던진 주인공은 다름 아닌 김서형이 연기한 김주영이라는 캐릭터다. 그는 극 초반 입시 코디네이터로 등장해 모든 사건을 내려다보며 각각의 역할들을 쥐락펴락 했다. 특히, 마지막 회에서는 한서진을 향해 혜나를 죽인 건 자신과 한서진이고, 이 비극을 함께 만들었음을 날카롭게 일갈했다.

또한 ‘SKY 캐슬’은 결국 가족과 모성애를 이야기하고자 하는 작품인 만큼 김서형은 이 역시도 자신의 캐릭터로 표현해 냈다. 극 후반부 보여진 응축된 모성애를 터트리는 그의 모습에서는 시청자들의 눈물샘까지 자극했다.

결국 작품이 말하고자 하는 모든 의도와 대중에게 던지는 심도 있는 질문들을 김서형이 연기한 김주영이라는 캐릭터가 고스란히 보여주며 드라마의 진정한 주인공임을 입증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설득력 있는 연기로 맡은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 낸 김서형. 작품의 숨은 주인공으로 힘든 역할을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의 인생작을 제조한 그가 ‘SKY 캐슬’로 보여준 힘이 앞으로 만날 작품들과 또 어떤 시너지를 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HB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