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집사부일체’ 이연복 “축농증 수술 이후 후각 상실, 극복 방법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집사부일체’ 이연복이 미각을 유지하기 위해 한 노력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는 셰프 이연복이 사부로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연복은 멤버들을 상대로 미각 테스트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건 내가 인생에서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연복은 “대사관에서 일할 때 코가 불편해서 코 수술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26살 대사관에서 일할 당시 축농증 때문에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연복은 “그 때 신경을 건드려서 그 뒤로부터 냄새를 못 맡게 됐다”며 “처음에는 무슨 맛인지도 잘 모르겠고, 후각이 정말 중요하다는 걸 알게 됐다. 그래서 (미각을 지키기 위해) 내 나름대로 몇가지 원칙을 정했다. 아침 공복 유지, 금연, 과음을 안 한다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아침 공복 시에 음식을 하면 미각이 예민해진다. 그리고 담배를 피우면 입안이 텁텁해지니까 담배도 끊었다”며 원칙을 정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