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러블리즈 욕설논란, 소속사 측 “앞으로 더욱 신중하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그룹 러블리즈가 생방송 중 나온 욕설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4일 러블리즈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현재 러블리즈와 담당 스태프들이 일본프로모션 마지막날 일정을 진행하고 있어, 사실 확인이 늦어진 점 죄송하다”면서 생방송 욕설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해당 생방송 중 욕설 논란은 일본 프로모션 이후 멤버들이 숙소에서 휴식을 취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속사 측은 “일상 대화를 나누다가 부주의하게 그런 상황이 발생했다. 팬들에게 걱정을 끼쳐서 죄송하고 회사에서도 앞으로 더욱 신중하겠다”고 사과했다.

앞서 지난 3일 이미주는 네이버 V앱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 도중 이미주는 악성 댓글에 잠시 말을 멈췄고, 뒤에서 누군가가 욕설이 섞인 말을 내뱉었다. 이에 이미주는 뒤를 돌아보며 “언니”라고 외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모습은 빠르게 온라인을 통해 확산됐다.

한편, 러블리즈는 일본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2월 14일부터 17일까지 서울 연세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리는 단독 콘서트 ‘겨울 나라의 러블리즈 3’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