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카면 족하다?’ 김원희 “결혼 14년차, 자식 없는 삶 만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김원희가 ‘조카면 족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5일 방송된 SBS ‘요즘가족 : 조카면 족하다?’에는 김원희, 홍석천, 김지민, 황광희가 출연했다.

김원희는 2005년 결혼해 올해로 결혼 14년 차에 접어들었지만 현재까지 슬하에 자녀가 없다. 김원희의 남편은 두 살 연상의 사진작가. 두 사람은 연애 15년 만에 결혼에 골인해 당시 큰 화제를 모았다.

이날 김원희는 출산할 생각이 없다면서 “결혼한 지 14년차가 됐다. 여전히 자식을 낳지 않았고, 앞으로도 낳지 않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내가 자매가 많은 집에서 태어났다. 그래서 자식을 안 낳은 것도 있다”면서 “조카가 있기에 행복하다. 자식 없는 삶을 권장할 수는 없지만 난 만족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원희는 초등학생인 삼남매 조카들을 공개했다. 김원희의 세 조카는 “이모를 하늘만큼 땅만큼 좋아한다”, “내가 더 좋아한다”, “목숨 걸고 더 좋아한다”고 김원희를 향해 거침없는 애정을 고백했다. 특히 조카들은 김원희가 서툰 요리솜씨로 만든 소금김밥도 투정부리지 않고 “맛있다”고 잘 먹는 모습으로 감동을 안겼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