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설 극장가 웃음 정복…‘극한직업’ 1000만 관객 돌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봉 15일만에 올해 첫 1000만 영화…역대 23번째


▲ 영화 ‘극한직업’의 한 장면.

CJ엔터테인먼트 제공
마약반 형사들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 창업한 치킨집이 대박을 터뜨리면서 벌어진 일을 그린 코미디 영화 ‘극한직업’이 10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올해 첫 1000만 영화이자 역대 23번째 기록이다. 최근 한국영화의 부진을 뚫고 개봉 15일만에 달성한 쾌거여서 영화계 안팎이 들썩인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6일 낮 12시 25분 기준으로 ‘극한직업’의 누적 관객 수는 1000만 3087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8월 ‘신과함께-인과연’에 이어 역대 23번째로 1000만 영화 클럽에 가입했다.

극한직업은 설 연휴 시작인 지난 2일부터 하루 평균 100만 관객을 불러모으며 돌풍을 일으켰다.

극한직업은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코미디 영화다. 범죄조직을 소탕하려고 치킨집을 창업한다는 기발한 설정에 생각할수록 웃긴 ‘아재 개그’가 양념을 더했다.
‘국가부도의 날’, ‘마약왕’ 등 지난해부터 잇달아 나온 무게감 있는 한국영화에 지친 국내 관객들이 가벼운 코미디 영화를 찾았다는 것이 영화계 관계자들의 분석이다.

하재근 대중문화 평론가는 “기존에 무겁고 사회성 있는 작품을 찾았던 한국 관객들이 가벼운 영화를 선호할만한 시점이 왔을 때 이 영화가 나타났다”며 “가벼운 웃음이 관객 요구와 맞아 떨어졌고 배우들의 연기도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많이 웃긴 영화라는 것이 1000만 돌파의 비결”이라며 “설 연휴 전에 이미 500만 명을 돌파해 이미 본 관객들의 입소문도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 이하늬, 최강 코믹 여신
배우 이하늬가 17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극한직업’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창업한 ‘마약치킨’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2018.12.17
뉴스1
강력한 경쟁자가 없었던 효과도 톡톡히 봤다.

‘극한직업’보다 일주일 늦게 개봉해 설 극장가를 양분할 것으로 예상했던 ‘뺑반’은 겨우 100만 관객에 그쳤다.

제임스 캐머런 감독의 꿈으로 불리는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알리타: 배틀 엔젤’은 지난 5일 개봉했지만, 개봉일이 연휴 막바지인 탓에 ‘극한직업’의 흥행 돌풍을 막지 못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