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비정규직 특수요원’ 김민교 “한채아 베드신에 출연했는데 통편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정규직 특수요원’이 설 특선 영화로 편성됐다.

6일 KBS1 편성표에 따르면 오후 1시 50분부터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감독 김덕수·제작 스톰픽쳐스코리아)이 방송 중이다.

2017년 개봉한 ‘비정규직 특수요원’은 보이스피싱 일망타진을 위한 국가안보국 댓글요원 장영실(강예원)과 경찰청 ‘미친X’ 나정안(한채아)의 불편하고 수상한 합동수사를 그린 언더커버 첩보 코미디다.

‘비정규직 특수요원’에 출연한 김민교는 영화 홍보 당시 “전에 한채아씨와 드라마를 같이 한 적이 있는데, 좀 더 같이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다”면서 베드신 언급에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채아도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김민교와 베드신이 있었다. 촬영 전부터 ‘기대해’라고 했다”며 “그런데 막상 촬영을 하려고보니 ‘덜덜덜’ 떨더라”고 베드신을 언급했다.

이에 김민교는 “워낙 친한 사이이니까 베드신을 하려는데 웃음이 나더라”고 밝혔고 해당 장면이 통편집됐다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아버지 살해 뒤 오락실 간 딸과 남친, 뒤늦게…

아버지를 살해한 혐의로 20대 여성과 남자친구가 경찰에 검거됐다. 이들은 사건 뒤 태연히 오락실을 찾는 등 쉽게 납득하기 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