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시청자 울린 간절한 외침 “누가 간 좀 주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유준상의 간절한 외침에 시청자들은 눈물로 응답했다.

KBS2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에서 이풍상 역을 맡은 유준상이 감정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지난 6일 방송한 KBS2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 17-18회에서는 세상에서 제일 외로운 세젤외 풍상의 모습이 그려졌다. 산에 올라가 “누가 간 좀 주세요! 나 살고 싶어요..“라고 울먹이는 유준상의 간절한 외침은 시청자들을 울리기에 충분했다.

풍상은 처음으로 등골 브레이커스 동생들에게 버럭 하며 울분을 토했다. 진상(오지호 분), 화상(이시영 분), 외상(이창엽 분)은 자기 자신을 위해서 한 번도 살아본 적 없는 풍상에게 “언제는 형 자신을 위해서 안 살았어?”, “형이 원해서 해놓고 왜 우리한테 난리냐”라고 말하며 풍상의 진심을 이해해주지 않았다. 이에 풍상은 “이런 말이나 들으려고 내 청춘 내 인생 다 바친 줄 아니?”라며 참아왔던 감정을 여과 없이 내비쳤다.

풍상에게는 잠깐의 일탈도 허용되지 않았다. 노래방을 찾은 풍상은 신나는 시간을 보내는 듯했지만 곧 노래를 부르면서 오열하기 시작했고 결국 노래방은 풍상의 울음소리로 가득 찼다. 아내 간분실(신동미 분)은 보고 싶어서 찾아온 풍상을 뿌리치고 가버리기도 했다. 분실을 보고 돌아오는 길에 호텔을 발견한 풍상은 처음으로 호텔에서 자신만을 위한 시간을 가져보려고 했지만 카센터에 쳐들어온 용역 때문에 이 역시 물거품으로 돌아갔다. 풍상이 마음 놓고 울 수 있는 곳도, 그런 풍상을 위로해줄 수 있는 사람도 없었다.

유준상은 동생들에게 섭섭함을 표출하고 화를 내다가도, 아무에게도 위로받지 못하고 혼자서 슬픔을 견디다 폭발하는 최고조의 감정을 유려하게 표현하며 풍상의 외로움을 극대화시켰다.

KBS 2TV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는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