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나라 김도훈 20년 열애 “대단한 건줄 몰랐다..권태기도 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오나라가 20년 열애를 이어오고 있는 남자친구 김도훈을 언급해 두 사람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오나라는 7일 진행된 JTBC 드라마 ‘SKY 캐슬’ 종영 인터뷰에서 20년이 넘게 열애 중인 연인 김도훈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오나라는 극중 달달한 부부 연기에 남자친구의 질투는 없었냐는 질문에 “전혀 없었다”면서 “오히려 더 응원해줬다.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져주니 ‘그래도 내 여자야’라고 말하더라. 살짝 감동이었다”고 답했다.

또 오랜 열애 비결에 대해서는 “완벽한 내편이라 든든하다. 서로 이제는 놓치지 않으려고 한다. 그게 오래가는 비결인 것 같다”고 전했다.

앞서 오나라는 tvN ‘인생술집’에 출연해 남자친구 김도훈과 20년째 열애 중인 사실을 언급하며 “저는 그게 대단한 줄 몰랐다. ‘어?’ 하는 순간 20년이 지났다”고 말했다.

오나라는 “김도훈과 헤어진 적 없이 쭉 사귀었다. 권태기도 없었다”며 “싸울 때는 열정적으로 싸우고 3~4일 연락 안 할 때가 있다. 다만 돌아오면 쿨 하게 받아준다”고 밝혔다.

결혼에 대해서는 “비혼주의자는 아니다. 결혼은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결혼은 타이밍이 있는 것 같다. 일 때문에 미루다 보니 시간이 훌쩍 지났다. 만약에 결혼을 하게 되면 그분(김도훈)과 할 거다. 전 의리를 지키는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오나라와 20년 열애 중인 김도훈은 배우 출신으로, 두 사람은 과거 뮤지컬 ‘명성황후’를 통해 만났다. 현재 YG케이플러스 아카데미 연기반 강사로 소속 배우들의 연기를 지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