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연애의 맛’ 김종민 황미나, 분량 실종에 결별→하차설 ‘솔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애의 맛’으로 맺어진 김종민 황미나 커플의 하차설이 불거졌다.

7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연애의 맛’에서는 이필모 서수연 커플이 혼수를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 고주원은 소개팅 상대인 김보미와 부산 데이트를 즐겼다.

그러나 이날 김종민 황미나 커플의 모습은 공개되지 않았다. 두 사람은 지난달 10일 방송된 ‘종미나 제주로드 2탄’ 이후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당시 김종민 황미나는 2019년 첫 일출을 보기 위해 제주도로 향했다. 두 사람은 커플 잠옷을 입고 맥주 한캔을 나눠 마신 후 해가 밝기를 기다리며 잠자리에 들었다. 김종민은 황미나에게 “우리 노후에 제주도에 사는 거 어때?”라고 제안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 이후 김종민 황미나 커플의 방송 분량이 급격히 줄어들었다. 때문에 두 사람이 결별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고, 하차설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

일각에서는 고주원 김보미, 정영주 김성원 커플이 새로 합류함에 따라 김종민 황미나 커플의 분량이 적어진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한편 황미나는 TV조선에서 기상캐스터로 활동 중이다. 나이는 1993년생으로 1979년생인 김종민과는 열네 살 차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스타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