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민 “P군과 이혼-별거…아들 사진 일방적 공개” 분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돌 부부’ BP라니아 출신 유민과 탑독 출신 P군이 득남 사실을 공개했으나 곧 이혼을 알렸다. 그들의 결혼생활은 6개월 만에 마침표를 찍었다.

지난 7일 P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My baby. 사랑해 무럭무럭 잘 크자”라는 말과 함께 득남 소식을 알렸다.

그러나 유민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P군의 글에 반박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7일 아이를 품에 안았지만, 부부간의 갈등이 깊어지면서 지난주 합의 하에 이혼했다”며 “아이의 소식 또한 서로 마음의 준비가 되기 전까지 밝히진 않도록 약속했고, 아이에게 혹여나 상처되는 말들이 생길까 염려가 있어서 조심하던 단계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별거 중인 상태인 현재 신랑이 일방적으로 아이를 공개했고, 이번 일 또한 지인을 통해 공개 사실을 알게 됐다”며 “즉 현재 별거 상태이며 아이는 내가 키우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할 말이 많다. 그동안 일들을 하나하나 밝히려 한다”고 추가 폭로를 예고하기도 했다.

이후 유민은 SNS 계정을 삭제했다. P군은 계정뿐만 아니라 게시글까지 그대로 있는 상황이다.

한편 유민과 P군은 지난해 8월 25일 웨딩마치를 올렸으며, 유민은 결혼과 동시에 BP라니아를 탈퇴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