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는형님’ 김서형 댄스 본능X오나라 치어리딩 “감당할 수 있겠습니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서형과 오나라가 ‘아는 형님’에서 몸 사리지 않은 열정으로 활약해 역대급 시청률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9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SKY 캐슬’의 주역 김서형, 오나라가 전학생으로 함께 했다.

이날 김서형은 극중 김주형의 차갑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은 완전히 벗어버리고 털털한 매력으로 형님들을 놀라게 했다. 특히 틈만 나면 막춤을 추는 모습으로 큰 웃음을 안겼다.

김서형은 “원래 흥이 많다”면서 “회식 자리에서 항상 끝까지 있는 이유도 노래방에 가기 위해서다”라며 가무를 즐긴다고 털어놨다.

이에 강호동은 즉석에서 노래방을 마련했고 김서형은 서울패밀리의 ‘이제는’을 열창하며 특유의 스텝으로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여 형님들을 초토화시켰다.

경희대에서 무용을 전공한 오나라는 “대학 때 치어리더로 활동했다. 1994년 연세대와 경희대의 경기 때 서장훈을 많이 만났다. ‘타도 서장훈’을 외쳤었다”고 남다른 인연을 밝히기도 했다.

이날 오나라는 경희대 현역 응원단 후배들과 함께 치어리딩을 선보였다. “22년 만에 처음 한다”면서도 파워풀한 동작을 절도있게 소화해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9일 방송된 ‘아는 형님’ 김서형, 오나라 편은 9.585%의 시청률을 기록했다.(전국 유료방송 가구 기준)

이는 지난 2일 방송분 6.1%보다 무려 3.485%P 상승한 수치며, 지금까지 역대 시청률 1위를 지켰던 싸이 편의 7.0%마저 뛰어넘은 자체 최고 기록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