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눈이 부시게’ 한지민 “김혜자 선생님과 연기, 꿈 같은 순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눈이 부시게’ 김혜자, 한지민이 함께 호흡을 맞추게 된 소감을 전했다.

11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는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김석윤 감독과 배우 김혜자, 한지민, 남주혁, 손호준, 김가은이 자리했다.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김혜자, 한지민)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남주혁),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다.

‘혜자’는 무한 긍정 마인드를 장착한 의리녀에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아나운서 지망생이다. 혜자는 뜻하지 않게 시간을 되돌리는 능력을 갖게 됐지만 뒤엉킨 시간 속에 갇히게 된다. 25세 혜자 역에는 한지민이, 70대 혜자 역에는 김혜자가 캐스팅됐다.

이날 김혜자는 한지민과 같은 역할을 맡게 된 것에 대해 “예쁘고 사랑스러운 배우가 젊은 혜자를 연기해서 감사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하며 환하게 웃었다.

한지민은 “선생님의 젊은 시절을 연기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영광이었다. 선생님의 존함을 역할 이름으로 쓰면서까지 하는 작품인 만큼 저한테는 꿈 같은 순간이었다”며 “어렸을 때 브라운관으로 뵀던 국민 배우이신데, 직접 만나뵐 수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지민은 이어 “평소 선생님께서 습관처럼 하는 제스처들을 유심히 보고, 따라하려고 노력했다. 촬영이 없는 날에도 선생님을 찾아 뵀다. 작품을 하실 때 만큼은 그 역할로 살아가시는 모습을 봤다. 후배로서 부끄러운 점도 많았고, 배울 게 많았던 현장이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는 1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아버지 살해 뒤 오락실 간 딸과 남친, 뒤늦게…

아버지를 살해한 혐의로 20대 여성과 남자친구가 경찰에 검거됐다. 이들은 사건 뒤 태연히 오락실을 찾는 등 쉽게 납득하기 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