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구혜선 근황 “우리 집에는 여덟 마리 동물들이 산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혜선의 근황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지난 12일 구혜선 유튜브 채널 ‘치비티비’에는 “[구혜선의 백수일기 1편] 우리 집에는 여덟마리 동물들이 산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는 구혜선의 반려견과 반려묘가 소개됐다.

양평에 있는 작업실에서의 생활을 공개한 구혜선은 “감자, 순대, 군밤이는 강아지이고 망고, 쌈, 안주는 고양이”라며 3마리의 반려견과 3마리의 반려묘를 소개했다.

구혜선은 “이렇게 많이 키울 생각이 없었는데 마음이 약해서 아이들을 돌보게 된 것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혜선은 차례대로 반려동물을 키우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구혜선은 “감자는 아는 분이 선물로 주셨다. 처음엔 작았는데 3, 4개월 지나니까 소가 되더라. 순대는 입양을 했다. 우리집에서 가장 말을 잘 알아 듣는 아이이다. 군밤이는 다른 분이 입양을 부탁하셔서 그 분이 입양을 했다가 파양이 돼서 키우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쌈이는 아기일 때 너무 예뻐서 첫눈에 반해서 같이 살게 됐다. 망고는 애교가 너무 많고 너무 사람을 좋아한다. 안주는 남편 고양이라 최근에 같이 살게 됐다. 안주는 항상 저렇게 누워서 거리를 지킨다”고 덧붙였다.

반려견, 반려묘와 함께 있는 구혜선의 얼굴에서는 환한 미소가 번졌다.

사진=유튜브 ‘치비티비’ 영상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