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산이, 리허설 영상 공개로 ‘I♥몰카’ 반전… 논란만 키운 ‘킬빌’ 측 사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산이 트위터 캡처
MBC 힙합 경연 프로그램 ‘타겟: 빌보드 - 킬빌’에 출연 중인 래퍼 산이가 리허설 원본 영상을 공개하며 ‘몰카 옹호’ 논란을 반박하고 나섰다. 성범죄 반대를 표현했음에도 옹호로 오해살 수 있게 편집된 점을 꼬집은 것이다.

산이는 15일 오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킬빌’ 촬영 당일 리허설 영상 원본”이라는 글과 함께 짤막한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워너비 래퍼’(Wannabe Rapper) 리허설 무대를 하고 있는 산이의 모습 뒤로 ‘I♥몰카’라는 화면이 나왔지만 바로 ‘몰카’ 위에 X 표시가 그어지며 정반대의 의미를 담았다. ‘몰카 옹호’가 아닌 ‘몰카 반대’를 의미하는 무대였던 것이다.

그리나 본 방송에서는 X를 긋는 화면이 편집된 채 나가 산이는 ‘몰카 옹호’ 논란을 빚었다. 앞서 지난달 31일 밤 방송된 ‘킬빌’ 1회에서 산이 공연 중 ‘I♥몰카’라는 표현이 약 1초간 무대배경에 노출됐다.

논란이 일자 제작진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제작진은 해당 방송분에 대해 사전 시사를 했지만 이 장면을 미처 발견하지 못했다. 방송에 부적절한 표현이 걸러지지 않고 방송된 점에 시청자 여러분들께 사과드린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후 산이에 대한 비난이 거세졌다. ‘킬빌’ 홈페이지에는 산이를 하차시키라는 내용의 요청이 쇄도했고 산이의 개인 SNS에도 비난 글이 빗발쳤다.

하지만 산이가 리허설 영상을 공개하면서 ‘킬빌’ 제작진 측이 앞뒤 정황을 파악하지 않은 채 사과를 했고 아티스트에게 비난을 쏟아지는 상황을 초래했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이같은 상황에 대해 ‘킬빌’ 측은 “확인 중이다”고 전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