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는 형님’ 이범수 “영화 제작자로서 서장훈 섭외하고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는 형님’ 이범수가 영화 제작자로서 서장훈을 욕심냈다.

16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 이범수와 비가 전학생으로 출연한다. 두 사람은 개봉을 앞둔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에서 호흡을 맞추게 됐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두 사람은 솔직한 입담으로 큰 웃음을 안겼다. 이범수는 “영화 제작자로서 서장훈을 섭외할까 고민했었다”고 밝혔다. 이에 서장훈 역시 “실제로 여러 번 영화 섭외를 받은 적 있다”고 털어놓아 눈길을 끌었다.

이어 “내가 생각했을 때 영화 출연은 과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정중히 거절했다”고 전했다. 서장훈의 고백을 들은 형님들은 서장훈에게 과연 어떤 역할로 섭외가 들어왔을지 궁금증을 표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비는 몸 사리지 않는 예능감으로 형님들을 놀라게 했다. 특히 무릎 부상에도 불구하고 여전한 댄스 실력을 선보여 형님들을 감탄하게 했다.

한편, JTBC ‘아는 형님’은 16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