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린, 남편 이수 사건 언급 후 데이트 사진 공개 “그냥 다 미안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린(38)이 남편 이수(38)의 과거 성매매를 언급하며 사건에 대한 관심을 오히려 불러일으켰다. 경솔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는 가운데 린은 SNS 활동을 꿋꿋하게 이어가며 응원해주는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린의 남편이자 그룹 엠씨더맥스 출신 가수 이수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밸런타인데이 하사품 프롬(from) 린. 충성충성”이라는 글과 함께 린이 밸런타인데이에 선물한 팔찌 사진을 올렸다. 그러자 이 글에 악플과 함께 확인되지 않은 댓글들이 달렸다.

이에 린 또한 댓글을 달며 “잊고 용서해 달라는 건 아니다. 언감생심 그런 걸 생각해본 적도 없습니다만, 상대가 6개월 동안이나 감금 당했는데 그걸 알고도 모른척한 건 사실이 아니라는 말 하려고 댓글 달았다”고 적었다.

린은 “성매매는 사실이지만 그 속에 허위 사실이 난무한다. 안 보고 안 읽으면 그만이라 신경 안 썼는데 이 댓글을 읽은 이상 그냥 넘어가면 속상할 것 같았다”면서 “모쪼록 알고 싶지 않은, 몰라도 될 남의 집 일을 이렇게 알아야 해서 피곤하실 것 같다. 이런 날은 제 직업이 정말 싫다. 미안하고. 그래도 행복하게 하루 마무리 잘하시라”고 덧붙였다.

이수는 2009년 인터넷 사이트에서 알게 된 A영(당시 16)에게 돈을 주고 성매매를 한 혐의로 입건됐다. 이수는 상대방이 미성년자라는 것은 몰랐다고 주장했고, 이듬해 법원으로부터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바 있다.

허위 사실에 발끈한 린의 입장도 이해가 되지만 “성매매는 사실”이라고 언급한 부분이 경솔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직접적으로 과거 사건을 언급하면서 수면 위로 다시 한번 떠오르게 했다는 것. 또한 엄연한 범죄 행위를 감싸는 뉘앙스도 일부 네티즌을 불편하게 했다. 그러나 아내로서 린의 입장이 이해된다며 응원하는 팬들도 적지 않다.

댓글 사건 이후 16일 린은 “눈 오는 날”이라는 글과 함께 남편 이수와의 카페 데이트 사진을 올리며 흔들림 없는 애정을 과시했다.

17일에는 노란색 원피스를 입고 있는 사진과 함께 “청주! 계란후라이 같은 저에게 따뜻한 박수를 보내주셔서 정말 고마웠어요. 그리고 우리 멋진 각도히, 서울에서 또 멀리 대구에서 와준 사랑스러운 팬들도! 눈물나게 고마워”라고 이날 청주에서 콘서트를 마친 소감을 밝혔다.

이어 “메시지와 댓글로 보내주시는 많은 위안도 따뜻하게 잘 받았습니다. 그냥 전부 다 미안해요. 맛있는 저녁 드세요, 모두”라고 논란에 대한 심경을 에둘러 전했다.

한편 린과 이수는 2014년 9월 결혼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