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집유 2년’ 슈, 쉬려고 호텔 방문 했다더니..‘목격담 들어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슈가 도박으로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가운데 그의 목격담이 화제다.

S.E.S 출신 슈는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형사11단독 심리로 진행된 국외 상습도박 혐의 관한 선고공판에 피고인 신분으로 변호인과 출석했다.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가운데, 슈가 항소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슈는 2016년 8월부터 2018년 5월까지 마카오 등 외국에서 26차례에 걸쳐 7억 9000만 원대 규모의 상습 도박을 혐의로 불구속 기소 됐다.

앞서 그녀는 서울의 한 카지노에서 두 명에서 약 육억 원가량을 빌린 후 돌려주지 않아 소송을 당했다. 이 가운데 금액의 일부분이 도박에 쓰인 것으로 알려진 것. 이를 두고 슈는 “쉬기 위해 호텔에 갔다가 우연히 카지노에 간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그를 카지노에서 목격했다는 글들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검찰 조사를 통해 금전을 갚지 않은 점은 혐의가 없다고 판명됐지만, 외국에서 도박을 일삼은 정황이 드러나며 세간의 비난을 받았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