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를 부양하면 집주겠다” 신동욱, 효도 사기 논란 중심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탤런트 신동욱이 조부와 효도 사기 논란에 직접 입을 열었다.

18일 방송된 KBS2 ‘제보자들’에서는 신동욱과 조부 신호균 씨의 재산 논란이 전파를 탔다.

조부는 “손자에게 ‘나를 부양하겠느냐’고 물었더니 그러겠다고 대답했다. 그래서 내가 사는 집과 옆집을 사주겠다고 했다. 하지만 집만 받고 연락이 안 됐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신동욱은 “할아버지가 이 재산을 가지고 자식들을 괴롭혔다”면서 “받으면 안 된다는 것도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계약 당시 자리에 동석했던 법무사 사무소 관계자는 “할아버지가 거동이 불편해서 동사무소로 모시고 갔다. 위임장에 도장 찍고 동의해주는 게 맞다고 확인까지 했다”고 신동욱의 주장에 동의했다. 그러면서 ‘효’와 관련된 내용에 대해선 “그런 내용은 전혀 없었고, 말씀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다 신동욱과 조부의 고소 취하 소식이 전해졌다. 조부는 “배우라는 직업이 시간이 제일 많은 줄로 생각했다. 그렇게 생각했는데 바빠서 못 왔다는 이야기를 듣고 이제 이해한다”며 “나이가 많아지고 생각하는 것이 짧다. 손자가 낫고 할아버지가 좀 못돼서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신동욱은 조부의 사과도 “지금 받은 상처가 크긴 한 것 같다. 말도 안 되는 거짓말 때문에 없는 사실을 말씀하셔서 불거진 것이지 않나. 그거로 인해 받은 상처가 아물 때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심경을 전했다.

한편, 지난달 신호균 씨는 손자 신동욱에게 ‘효도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됐다. 하지만 며칠 뒤 그는 “나의 일방적인 주장과 오해로 손자에게 큰 상처와 피해를 줘서 미안하게 생각하고 사과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