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남규리, 부친 ‘빚투’ 협박 강경대응 “법적 책임無, 선의로 갚아주려 했으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남규리 측이 부친과 관련된 허위사실 유포에 협박을 받고 고소를 검토 중이다.

19일 오후 소속사 코탑미디어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연예인 빚투 모방 협박범을 명예훼손 및 공갈미수 혐의로 고소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규리의 부친 A씨는 지난 1991년 지인들과 함께 재개발 지역 무허가주택에 지분을 판매했다가 보상받지 못했다. 이에 A씨는 법적 책임을 지고 복역 후 병환을 얻었고, 현재 경제활동을 하지 못하며 병상에 누워있는 상황이다.

A씨 지인들 역시 법적으로 자유롭지 못한 상황에 그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갖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연락을 주고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남규리 빚투 논란은 투자한 10명 중 한 명의 사망한 투자자 아내와 아들이 ‘연예인 빚투’ 현상을 보고, 기자를 대동해 연락을 취하며 불거졌다.

이에 남규리는 법적 책임이 전혀 없음에도 불구하고 병상에 계신 아버지와 함께 투자했다는 책임감에 선의로 투자금을 갚아주려 했으나 심각한 명예훼손을 고려해 법적 대처에 나서기로 했다.

남규리의 소속사 코탑미디어 측은 “배우의 아름다운 마음에 선의로 투자금을 갚아주려 했으나 심각한 명예훼손을 겪으며 법적으로 강력히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남규리의 법적 대리인은 “사실과 무관한 언론보도를 한 언론사 및 기자에 대해 명예훼손 및 공갈미수에 해당이 되는지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