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불타는 청춘 조하나, ‘전원일기’ 금동이 아내 등장에 김광규 “심은하 닮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원일기’ 조하나가 ‘불타는 청춘’ 새 친구로 등장했다. 17년 만의 방송이다.

19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는 조하나가 새 친구로 합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하나는 차에서 캐리어를 들고 내리며 “카메라랑 눈 마주치기가 어색하다”고 쑥스러워했다. 조하나는 “마이크를 차는 게 2002년 이후 처음”이라며 어색해 했다.

강문영과 김광규는 새 친구를 마중나왔다. 새 친구는 과거 드라마 ‘전원일기’에서 금동이 와이프 역을 맡았던 조하나였다. 조하나는 “열심히 다른 곳에서 일했다. 이렇게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뵙게 돼서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배우 활동을 그만 둔 것을 후회하지 않았냐는 질문에 조하나는 “두 가지 일 중에서 고민을 하지 않았다. 어릴 때부터 무용이 생각해왔던 길이었다”며 소신을 밝혔다.

이날 조하나는 “아직 인연을 찾지 못했다”며 싱글임을 고백했다. 이에 강문영은 “‘불타는 청춘’에 좋은 남자 많다”며 운을 뗐다. 강문영이 조하나에 김광규를 추천했고, 김광규는 “성국이도 있고 많은데”라며 쑥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이어 조하나는 과거 ‘전원일기’ 출연 당시의 사진을 보여줬다. 김광규는 “지금이랑 똑같다. 세월을 피해 가셨다. 심은하를 닮았다”며 감탄했다.

1972년생인 조하나는 ‘전원일기’ 종영인 2002년 연기 활동을 중단한 이후 무용가로 활동하며 교수로 재직 중이다. 국가무형문화재 제 27호 승무 이수자이기도 하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