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봄이 오나 봄’ 엄지원, 최병모-손은서 불륜 알았다 “충격→복수 시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봄이 오나 봄’ 엄지원과 최병모, 손은서가 긴장감 넘치는 분위기로 삼자대면하는 모습이 포착된 스틸 사진이 공개됐다.

예측불가한 스토리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고 있는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 (극본 이혜선/ 연출 김상호/ 제작 제이에스픽쳐스) 측이 오늘(21일) 17, 18회 방송을 앞두고 엄지원(이봄 역), 최병모(박윤철 역), 손은서(최서진 역)의 궁금증을 자극하는 스틸컷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오늘 공개된 사진에서 엄지원은 평소 보여주었던 수수한 스타일링과는 다르게 짙은 붉은색 립스틱을 바르고 살벌한 눈빛으로 최병모, 손은서를 바라보고 있으며 흥분을 가라앉히려는 듯 우아한 모습으로 와인을 마시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또한 최병모는 엄지원에게 물벼락을 맞는 모습과 함께 결혼 반지를 꺼내 들고 엄지원에게 애절한 눈빛을 보내고 있는 모습이 공개되어 극중 부부인 엄지원과 최병모의 결혼 생활에 위기가 생긴 것은 아닌 지 추측하게 만들었으며 손은서 역시 당황한 얼굴로 엄지원을 응시하고 있는 등 세 사람의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오늘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에 ‘봄이 오나 봄’ 측은 “어제 방송에서 엄지원(이봄 역)이 국회의원 남편인 최병모(박윤철 역)와 오랜 기간 친분을 유지하던 비서 손은서(최서진 역)의 불륜 사실을 알게 됐는데 오늘 방송될 17, 18회에서 엄지원이 최병모와 손은서에게 어떤 방식으로 복수를 진행할 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예측불가한 전개에 재미를 더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으고 있는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은 오늘(21일) 밤 10시 17, 18회 방송을 앞두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