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원주 치매 증상 어땠길래? ‘일 다 잘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전원주가 치매환자로 오해 받았다고 언급했다.

21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 속 ‘목요 이슈 토크 나는 몇번’ 코너에는 전원주가 출연, ‘치매에 걸린 부모님. 나는 끝까지 책임질 수 있을까?’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전원주는 “남편이 세상을 떠나고 우울증 비슷한 게 왔다. 기억력도 떨어지고 사람도 빨리 못 알아봤다. 혼자 우울할 때 TV에 나와서 ‘건망증이 왔는지 사람도 못 알아보고 치매 증상이 오는 거 아닌가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후 ’전원주는 치매다‘라는 이야기가 떠돌더라. 그래서 일도 다 잘렸다”며 “나 멀쩡하니까 일 좀 많이 달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KBS 1TV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