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한별 “‘슬플 때 사랑한다’ 격정 멜로 맞다..연기 어려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현우 박한별 ‘슬플 때 사랑한다’
뉴스1


박한별 지현우 류수영의 격정 멜로 ‘슬플 때 사랑한다’가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2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토요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송정림 극본, 최이섭 유범상 연출) 제작발표회에는 최이섭 PD와 지현우, 박한별, 류수영, 왕빛나, 박하나가 참석했다.

‘슬플 때 사랑한다’는 쫓기는 여자와 쫓는 남자, 숨겨준 남자의 이야기다. 사랑은 흔하지만 진짜 사랑은 힘든 시대에 진정한 사랑을 찾아가는 세 남녀의 격정 멜로를 그리는 작품.

박한별은 “저희 드라마를 ‘격정멜로’라고 표현하는데 궁금해서 검색창에 ‘격정’을 쳐봤다. 정확히 기억나지 않지만 급박한 상황에서 나오는 감정이라는 설명이 있더라. 저희 드라마가 딱 맞는 거 같더라. 급박한 마음에서 나오는 감정으로 인해 저희 드라마를 그렇게 표현하는 거 같다. 대부분의 드라마가 시작과 끝까지 감정을 쌓아가는데 저희 드라마는 상황이 센 상황으로 시작하기 때문에 아무래도 보는 재미도 있고 연기하는 저희도 연출하는 감독님, 작가 선생님 모두 힘들고 어렵지만 보시는 분들은 재밌고 깊이 있게 보실 수 있을 거 같다”고 말했다.

지현우는 “저희 드라마가 다른 점이 있다면 문학작품 같은 느낌이 있다. 그리스 신화나 고전 문학작품에서 보면 굉장히 감정의 폭이 크다. 현장에서 연기할 때도 예민해져있고 어려운 거 같은데 촬영기간에는 집에 있으면서도 긴장을 놓지 못하는 거 같다. 그만큼 다른 드라마보다 감정이 진한 게 사실이다. 16년 정도 일을 했지만, 제가 했던 작품 중에 감정을 표현하기가 가장 어려운 작품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 류수영 박하나 박한별 왕빛나 지현우 ‘슬플 때 사랑한다’
뉴스1
류수영은 “당신이 슬플 때 내가 사랑한다고 느꼈다. 제 입장에선 제가 제일 슬프고 불쌍하다. 사실은 제가 다 불쌍하게 만들지만 제가 슬프다. 그런 감정의 폭이 크다. 저희 드라마의 장점은 일상이 없다. 일상을 나열하느라 시간을 쏟지 않고 본론으로 들어간다. 전개가 빠르고 격한, 멜로 드라마를 보실 수 있을 거라고 확신한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박하나는 “농도가 짙고, 짙다 못해 굳어버린 고체 같은 사랑이다”고 드라마에 대해 설명했다.

박한별은 “이 드라마가 어려운 것은 일차원적 감정이 아니라, 슬픈데 살짝 기쁘고 기쁘지만 살짝 무서운 감정이 내재돼 있어서 어려운 거 같다. 시청자분들도 알 것 같은 감정들이고 경험일 거라고 생각한다. 보시는 분들은 쉽게 이해하시지만, 표현하는 저희가 어려울뿐일 거 같다. 보시는 분들은 다 아실 거다”고 말했다.

왕빛나는 “보시는 분들은 쉽고 재밌게 보실 수 있다. 연기하는 저희만 힘든 드라마다. 모든 배우들이 노력하기 때문에 잘 보실 수 있을 거다”고 덧붙였다.

‘슬플 때 사랑한다’는 23일 오후 9시 첫 방송 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