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인생술집’ 박훈, 형 사망 고백 “14살 때 극단적 선택..박훈은 형 이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박훈이 ‘인생술집’에서 형의 사망에 대해 고백했다. ‘박훈’이라는 활동명은 형의 이름에서 따온 것이라고.

21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는 드라마 ‘알함브라의 궁전’에 출연했던 배우 박훈, 한보름, 이시원, 찬열이 출연했다.

이날 박훈은 자신의 이름에 대해 “어렸을 때 사망한 형의 이름을 예명으로 사용했다”고 털어놨다.

박훈은 “제 본명은 박원희이고, 제 형 이름이 박훈희였다. 형과 나는 ‘훈아, 원아’ 하고 불렸다. 어렸을 때 형이 자살을 해서 죽게 됐다. 제가 14살이었다. 중학교 1학년 때. 그 일로 부모님이 안 좋게 헤어지시게 됐다”고 가정사를 고백했다.

이어 “사춘기 시절에 일을 겪고 배우를 하려고 마음먹었을 때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첫 오디션 때 형의 이름으로 해볼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형의 이름이 불리면 형에게도 좋겠다는 생각이 컸고, 제 이름에 책임질 수 있지 않나. 부모님도 좋아하실 것 같았다”고 밝혔다.

박훈은 첫 데뷔 공연 후, 형의 이름이 올라간 팜플렛을 아버지께 드렸을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아버지가 사진을 펴고 눈물을 흘리셨다고 털어놔 먹먹함을 안기기도 했다.

박훈은 “거창한 희망을 줄 수는 없겠지만, 비슷한 일을 겪은 사람들에게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고 응원의 말을 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