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참시’ 세븐틴 출연, 매니저 “멤버들이 너무 많아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참시’ 세븐틴의 일상이 공개된다. 총 13명의 멤버로 구성된 이들은 3명의 매니저들과 함께 등장, 프로그램 사상 최다 인원이 출격한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는 세븐틴 멤버 13인과 매니저 3인의 좌충우돌 일상이 공개된다.

세븐틴 매니저는 “멤버들이 너무 많아서”라는 남다른 고충을 제보한다. 세븐틴은 리더 에스쿱스를 시작으로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까지 총 13명의 멤버로 이뤄진 남자 아이돌 그룹이다. 이들은 멤버 수를 비롯해 숙소, 차량, 하루 식비 등 상상 이상의 스케일의 보여준다.

이와 함께 세븐틴이 ‘차세대 아이돌’이라는 닉네임에 걸맞게 차 3대에 나눠서 탄다. 보컬, 힙합, 퍼포먼스 유닛으로 구분해 차에 탑승한 이들은 유닛마다 특색있는 매력을 발산한다.

이 가운데 세븐틴 매니저가 세븐틴에서 가장 믿음이 가는 멤버와 불안한 멤버를 꼽는다. 이에 13인의 멤버 중 매니저의 픽을 받은 멤버는 누구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MBC ‘전참시’는 23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