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준규 빚더미. 반지하보다 못한 현재 ‘빚이 얼마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준규가 자신의 어려운 경제 사정을 전했다.

배우 박준규가 지난 21일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빚더미에 앉았다고 고백했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야인시대’ 시절을 그리워하며 “그때 번 돈을 잘 관리했으면 지금 이렇게 빚더미에 앉지 않았을 것”이라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공연을 제작하고 연출할 때로 다시 돌아간다면 안 했을 거다“라며 후회를 하기도 했다.

앞서 그는 지난 2016년 뮤지컬 ‘파이브코스러브’를 제작, 연출했다. 그러나 관객의 급감과 파트너의 개인파산 신청 등 경영난으로 인해 뮤지컬을 조기 폐막했고, 그는 이 일로 약 7억 원의 빚을 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여기저기 전화해서 돈을 빌리려 했는데 한 후배가 ‘형님이 그 돈이 없나?’라고 묻더라. 지금도 내가 돈이 많은 줄 아는데 아니다. 내가 돈이 없다고 하면 안 믿더라”고 말했다.

그의 아내는 “반지하에 살았을 때보다 지금이 더 힘들다”라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 = 방송 캡처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