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침마당’ 윤문식 “68세에 재혼, 18세 연하 아내와 뜨거운 사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침마당’ 윤문식이 68세에 한 재혼을 언급해 화제다.

22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공감토크 사노라면’ 코너로 진행, 임수민, 이만기, 장미화, 윤뮨식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장미화는 “얼마 전에 지인이 남자를 소개시켜줬다. 근데 13세 연하더라. 내가 놓아주게 생겼다”고 전했다.

지영옥도 “난 연하를 많이 만났다. 그런데 자꾸 만나다 보니 날 어르신처럼 모시더라. 그때부터 안 만나기 시작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문식은 “아내가 천년만년 살 줄 알았는데 떠나보냈다. 그 뒤로 정말 힘들었는데, 천사가 내려왔다”며 “그 천사가 지금의 18세 연하 아내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황혼의 사랑도 젊은이들의 사랑보다 더 뜨거울 수 있다”며 “나도 68세에 새로운 사랑을 만나 10년 동안 잘 살고 있다”고 금슬을 과시했다.

윤문식은 지난 2008년 첫 아내와 사별한 뒤 지난 2010년 지금의 아내 신난희 씨와 재혼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