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비, 한약 다이어트 부작용 언급 “기억 잃고 쓰러지기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나비가 한약 다이어트 부작용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0일 나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가수 나비 60만원짜리 다이어트 한약 먹고 화장실에서 기절한 이야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나비가 한약 다이어트를 했을 당시의 이야기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나비는 “지난 2013년 ‘집에 안 갈래’라는 곡으로 컴백을 앞둔 시기였다. 무대 안무가 있고 의상이 굉장히 타이트하고 섹시한 콘셉트여서 빨리 급하게 단기간에 다이어트를 해야만 했다. 화면에 좀 더 예쁘게 날씬하게 나오고 싶었던 마음이 컸던 것 같다. 이것저것 알아보던 중 친구가 한약 다이어트로 살을 뺐다고 해서 그 친구를 통해 병원을 소개받아 한약 다이어트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나비는 해당 병원에 대해 여배우들, 걸그룹, 아이돌 등 많은 여자 연예인들도 와서 한약을 먹고 살을 뺀 것으로 유명해진 병원이라고 설명했다. 나비는 “한 달 치 약값이 60만원이었다”고 말하며 “저에게는 큰 금액이었지만 예뻐지고 싶은 욕망, 날씬해지고 싶은 간절함이 저를 막을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나비는 한약을 아침, 점심, 저녁 식전 하루 세 번 먹어야 했다고 말했다. 식단으로는 아침에 방울토마토 7알, 점심과 저녁에 야채와 현미밥 위주의 식사를 했다고 설명했다. 한약을 먹으면서 식욕이 억제됐고, 그 결과 나비는 3주만 8kg를 감량했다고 말했다.

나비는 “그러던 어느날 스케줄을 마지고 집에 와서 쉬다가 화장실을 가서 볼일을 보고 나왔는데 기억이 없었다. 눈을 떴을 땐 엄마가 나를 흔들어서 깨우고 있었다. 몸이 너무 힘들어서 쓰러졌던 것”이라며 한약 다이어트의 부작용에 대해 언급했다. 이를 계기로 나비는 한약 다이어트를 중단하게 됐다.

나비는 이 외에도 “손이 정말 많이 떨리고, 심장이 두근거리며 밤에 잠도 못 자고, 입안이랑 목이 굉장히 건조해졌다”며 한약 다이어트의 부작용을 추가 언급했다.

영상 말미에 나비는 “영상을 보시는 여러분들은 건강한 다이어트를 했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