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권아솔 샤밀, 도발에 결국 참지 못한 샤밀 ‘일촉즉발 상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권아솔(33, 팀 코리아MMA)의 도발에도 웃어넘기며 참아왔던 샤밀 자브로프(35, AKHMAT FIGHT CLUB)가 폭발했다.

22일 서울시 홍은동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열린 굽네몰 ROAD FC 052 계체량에서 ‘끝판왕’ 권아솔이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전에 출전하는 샤밀 자브로프를 도발했다.

권아솔은 “빅토리 샤밀 빅토리”라며 샤밀 자브로프의 면전에 도발을 감행했다. 권아솔의 도발에 샤밀 자브로프도 결국 참지 못했다. 지난 20일에는 똑같은 도발에 웃어넘기더니 이번에는 권아솔의 후두부를 잡고, 그를 밀쳐내는 등 신체 터치를 하며 도발에 대응했다.

샤밀 자브로프와 권아솔의 감정이 격해지자 심판들이 긴급히 제지하며 일촉즉발의 상황이 종료됐다. 심판들이 말리지 않았다면 더 큰 싸움으로 번질 가능성도 있었다.

권아솔은 샤밀 자브로프에게 “빅토리 샤밀”을 한 것에 이어 “하빕 너한테는 할 말 없다”라며 하빕 누르마고메도프를 언급하며 샤밀 자브로프를 자극했다.

사진 = 로드FC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