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선녀들’ 문근영, 운전부터 제주도 방언까지 “똑 소리 나는 활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문근영이 일당백 선녀로 등극했다.

23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한반도 편’에서는 ‘일당백 선녀’로 등극한 문근영의 모습이 그려진다.

공개된 사진 속 문근영은 직접 운전대를 잡은 채 밝은 미소를 짓고 있다. 문근영은 멤버들과 완전체로 떠난 제주도 여행에서 남다른 활약을 펼치며 멤버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고.

전현무는 공항에서 멤버들의 모습을 보고 “강화도 때랑 너무 표정들이 다르다”며 너스레를 떨었고, 제주도에서는 날씨마저 활짝 폈다며 제대로 ‘근영효과’를 만끽했다.

문근영은 제주도 여행에서 드라이버를 자처하며 멤버들을 에스코트했다. 이 때 멤버들을 위해 달콤한 간식까지 준비하는 섬세한 센스를 발휘해 감동과 감탄을 자아냈다는 전언이다.

게다가 문근영은 제주도 방언에 대한 퀴즈와 제주도 설화 이야기를 풀어 놓으며 흥미진진한 여행을 이끌었고, 멤버들은 온통 문근영의 이야기에 빠져 적극적으로 퀴즈를 맞히는 등 꿀 같은 시간을 보냈다.

‘선을 넘는 녀석들’은 23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