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모던패밀리’ 이사강♥론, 침대부터 식탁 키스까지..백일섭 “그만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뮤직비디오 감독 이사강(39)과 보이그룹 멤버 빅플로 론(28·본명 천병화)의 꿀 떨어지는 신혼생활이 공개됐다.

22일 첫 방송된 MBN ‘모던 패밀리’에서는 지난달 27일 결혼한 이사강과 론의 신혼 생활이 공개됐다. 두 사람은 지난해 11월 이미 혼인신고를 마친 후 동거 중이다.

두 사람은 침대 위에서 껴안고 뽀뽀하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했다. 이사강은 론을 “남자친구~”라는 귀여운 애칭으로 불렀다.

이사강은 “결혼 때문에 묶여서 살아야 하는 거라면 결혼을 안 하는 게 더 멋있는 거로 생각했다”라며 “영화제에서 가까이 앉을 일이 생겼는데 너무 멋있더라. 계단을 내려가는데 제 손을 잡아줬다. 그때 ‘심쿵’했다”며 론과 결혼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론 역시 “영화제에서 첫눈에 반했다”라며 “오늘은 이 사람의 왕자님이 되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이사강과의 결혼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두 사람은 집안 이곳저곳에서 쉴 새 없이 입맞춤을 해 보는 이들의 동공 지진을 일으켰다. 수위가 진해지자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백일섭은 “그만해!”라고 소리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