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나래 부력 “엉덩이만 동동 뜬다”..‘SKY머슬’ 박태환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우먼 박나래가 뜻밖의 엉덩이 부력으로 ‘부레엉잠’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23일 방송된 JTBC ‘위대한 운동장 - SKY 머슬’(스카이 머슬)에서는 멤버들의 첫 수영 선생님으로 수영선수 박태환이 등장했다.

이날 박나래는 박태환에게 “작은 사람은 수영할 때 불리한 게 있냐”라고 물었다.

이에 박태환은 “유리한 부분도 있으니 걱정 말라”라며 “키 작다고 기 죽어있고 그러지 않아도 된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실력이 전혀 없는데 큰일이다. 그런데 저는 물에 뜨긴 뜨는데 엉덩이만 뜬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박태환은 “그런 경우는 없긴 한데..그게 엉덩이라 당황스럽다”며 “엉덩이가 잘 뜨니 배영을 하면 잘할 것”이라고 재치 있게 넘겼다.

이어진 25m 자유 수영의 기량 테스트에서 박나래가 예고한 독특한 수영법이 정체를 드러냈다. 박나래는 물에 들어가자 수면 위로 엉덩이만 동동 뜨는 그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수영법을 선보이며 물 만난 ‘나래 코기’로 변신해 웃음을 안겼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