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1박2일’ 제작진 사라진 초유 사태..정준영-이용진 “영혼 분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박 2일’ 촬영 중 스태프가 사라지는 초유의 비상상태가 벌어져 전말에 관심이 모아진다.

오늘(24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연출 김성/이하 1박 2일)는 김준호-차태현-데프콘-김종민-윤동구-정준영과 인턴 이용진이 충북 보은에서 펼치는 ‘인간의 욕심에 관한 보고서’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진다.

그런 가운데 이 날 멤버들은 촬영 도중 돌연 스태프들에게 휴대폰을 반납하게 된다. 예기치 않은 상황에 멤버들이 어리둥절해하는 것도 잠시 급기야 스태프들은 자신들의 분신과도 같은 카메라를 촬영장에 남겨둔 채 자취를 감추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져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 심지어 몇몇 카메라는 전원이 꺼져있는 가운데 멤버들은 카메라와 촬영장에 덩그러니 남게 되는 최악의 상황을 맞닥트리는 또 한 번의 멘붕을 겪게 된다.

다음을 전혀 예상할 수 없는 상황 속 멤버들의 갑론을박이 벌어진 가운데 정준영은 “어디서 보고 있는 거 아녀?”라며 제작진을 향한 의심을 폭발시켰고, 이용진은 “이것도 욕구와 관련된 거에요?”라고 말하며 레이더망을 곤두세웠다고 전해져 사건의 전말에 궁금증을 높인다. 더 나아가 멤버들은 자신들과 카메라만 남겨진 방 구석구석을 탐색하며 혹시 모를 제작진의 미션에 대비하는 준비태세 모드를 갖췄다고 전해져 이후 상황을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과연 멤버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폭발시키는 가운데 사건의 전말은 오늘(24일)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