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트랩’ 동현배, 등장부터 죽음까지 남달랐다 “끝까지 취재 집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동현배가 ‘트랩’에서 긴장감으로 고조된 극의 한가운데 서 있는 서 기자 역으로 출연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OCN 드라마틱 시네마 ‘트랩’(연출 박신우/극본 남상욱) 5화에서는 강우현(이서진 분)이 고동국(성동일 분)과 윤서영(임화영 분)에게 도움을 요청하며 자신의 옛 동료들을 회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동현배는 우현의 회상 속에 ‘서기자’역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동현배는 우현이 앵커로 활약하던 시절, 겉은 촉망받는 기업인이지만 잔혹하고 추악한 진실을 숨기고 있는 홍 대표(오륭 분)를 취재하던 서 기자 역으로 등장해, 진실에 다가가기 위해 냉철하게 행동하는 기자 역할을 무리 없이 소화해냈다.

이날 방송에서 서 기자는 ‘인간 사냥’을 즐기는 극악무도한 홍 대표의 범죄와 관련된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홍 대표를 몰래 추적하다 들키게 되고, 이에 서 기자의 목숨을 위협하는 홍대표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나 공포로 가득한 순간에도 서 기자는 대담함과 여유를 잃지 않는 당돌한 모습으로 오히려 홍 대표를 궁지로 몰아 넣으며 극의 전개를 최고조로 끌어 올렸다.

길지 않은 분량이었지만 동현배는 ‘트랩’ 5회의 주요 사건이자 거대한 어둠을 숨기고 있는 사건의 실마리를 제공한 결정적인 장면 속에서 핵심 인물을 맡아 안정된 연기와 섬세한 감정 표현을 보여줬다. 또, 목숨을 위협하는 홍 대표와 대치하는 상황 속에서도 차분함을 잃지 않고 끝까지 사건을 취재하려는 집념의 모습을 통해 극의 몰입감을 더하며 빛나는 존재감을 발산했다.

한편, 동현배는 최근 한일합작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 일본 개봉으로 일본을 현지를 방문해 무대인사는 물론 사인회와 현지 매체 인터뷰 일정을 소화하며 일본 관객들을 만나 눈길을 끌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