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태춘 “10년 넘게 노래 안 만든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정태춘이 오랫동안 노래를 만들지 않은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25일 오전 방송된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는 데뷔 40주년을 맞은 가수 정태춘이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태춘은 데뷔 40주년을 맞이해 포럼, 학술대회, 영화 제작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날 DJ 김어준이 “꽤 오랫동안 음반이 안 나왔다”라며 궁금해하자, 정태춘은 “노래를 10년 넘게 안 만들었다. 그 사이에 사진도 좀 찍다가, 가죽공에도 하다가. 그런 것에 빠져있었다. 행복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랫동안 노래를 안 낸 이유에 대해 “대중과 교감이 안 된다고 생각했다. 내가 가진 관심, 문제의식들이 대중하곤 잘 맞지 않는다고 생각했다. 누구나 자기 말을 하고 세상을 산다. 한동안은 그런 것들이 대중과 공감이 돼 불려지거나 들려졌는데, 이제 내 변화는 원리적, 원칙적, 근본주의적으로 가고 있다”며 “앨범을 내면 그런 거에 대한 피드백이 있어야 하는데 다음 앨범을 낼 수 있을 만큼 오지 않았다. 내 앨범이 이전만큼 공감을 얻지 못하는구나 싶었다”고 설명했다.

정태춘은 KBS ‘불후의 명곡’과 ‘열린음악회’ 출연도 예정하고 있다며 “올해는 즐겁게 놀아보자 싶다”라고 말해 향후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정태춘은 지난 1978년 정규 앨범 ‘시인의 마을’로 데뷔했으며 아내 박은옥과 함께 활동하며 다수의 히트곡을 발표해왔다.

사진=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