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규리 “첫 DJ, 서툴지만 열심히 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규리가 라디오 DJ가 된 소감을 전했다.

25일 첫 방송된 tbs FM ‘김규리의 퐁당퐁당’에서는 배우 김규리가 DJ로 나섰다. 김규리는 오프닝을 통해 “많이 떨고 있다”며 “요 며칠 제가 너무 긴장하고 있으니까 사람들이 그러더라. ‘에이, 편하게 해’ ‘너무 잘 하려고 하지 마’라고. 모든 게 말처럼 쉬우면 얼마나 좋겠냐”고 말하며 웃었다.

김규리는 이어 “처음이라 많이 서툴 거다. 그래도 잘 하고 싶다. 열심히 하겠다. 많이 도와달라”고 당부하며 자신을 ‘귤디’라고 불러달라고 덧붙였다.

또한 “가슴이 막 벅차오른다. 소통이 필요했다. 나 혼자가 아니라는 것, 우리가 함께 하고 있다는 것, 그러니까 외로워하거나 두려워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 여러분과 제가 서로 마음을 나누는 그런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며 “좋은 친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