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 ‘자전차왕 엄복동’ 시사회 후 취중 심경고백 “최선 다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겸 배우 비(정지훈)이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 개봉을 앞두고 심경을 고백했다.

비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엄복동 하나만 기억해주세요. 진심을 다해 전합니다. 밤낮으로 고민하고 연기했습니다. 최선을 다했고 열심히 했습니다. 저의 진심이 느껴지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그만큼 영화가 재밌다는”이라는 글과 함께 ‘자전차왕 엄복동’ 스틸 사진을 게재했다.

당초 비는 “술 한 잔 마셨습니다. 영화가 잘 안 되도 좋습니다. 하지만 엄복동 하나만 기억해 주세요. 진심을 다해 전합니다. 영화가 별로일 수 있습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남겼으나 자신의 의도와 다른 해석이 이어지자 글을 수정하며 “그만큼 영화가 재밌다는”이라는 말을 덧붙인 것.

공식 언론시사회 직후 혹평들이 나오자 속상한 마음에 해당 글을 남긴 것으로 보인다.

‘자전차왕 엄복동’은 일제강점기 일본 선수들을 제치고 조선인 최초로 전조선자전차대회에서 승리를 거두며 암울했던 조선에 희망이 되었던 잊혀진 실존 인물 엄복동을 소재로 한 작품이다.

타이틀롤을 맡은 비는 자전거 타는 실력을 높이기 위해 지구 반 바퀴에 달하는 거리를 달리며 연습에 매진한 것은 물론 39도가 넘는 폭염과 싸우며 영화를 촬영하는 등 이 영화를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다는 후문.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감독 김유성)에는 비를 비롯해 강소라, 이범수, 민효린, 김희원, 이시언, 고창석 등이 출연한다. 오는 27일 개봉.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