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레드벨벳, 웬디 생일에 첫 북미투어 화려한 피날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레드벨벳(웬디, 아이린, 슬기, 조이, 예리)이 첫 북미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레드벨벳이 지난 21(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 피앤이 포럼(PNE FORUM)에서 연 공연을 끝으로 첫 북미투어 ‘Red Velvet 2nd Concert [REDMARE]’를 마무리했다고 25일 밝혔다.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레드벨벳은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시작으로 댈러스, 마이애미, 시카고, 뉴어크, 캐나다 토론토, 밴쿠버 등 7개 도시에서 총 8회에 걸쳐 투어를 개최했고, 전 공연 매진 기록을 세우며 글로벌 인기를 과시했다.

21일 마지막 공연에서는 레드벨벳만의 중독적인 음악과 파워풀한 퍼포먼스로 환상적인 무대를 꾸미며 현지 팬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받았다. 레드벨벳은 ‘행복’, ‘러시안 룰렛’, ‘루키’, ‘빨간 맛’, ‘피카부’ 등 히트곡 퍼레이드를 선보였다. 또 ‘모스키토’, ‘블루 레모네이드’ 등 여름 앨범 수록곡들로 다채로운 무대를 완성했다. 특히 글로벌 인기 질주를 펼쳤던 ‘배드 보이’, ‘RBB’는 현지 팬들을 위해 영어 버전으로 준비해 더욱 반응을 이끌어냈다.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레드벨벳은 북미투어를 마무리하며 “공연을 하며 여러분께 너무 큰 힘을 얻었다. 저희의 뜻깊은 순간을 함께해주셔서 감사하다. 올해도 많은 활동을 할 예정이니 응원 부탁드린다”며 감사 인사를 건넸다. 이날 생일을 맞은 웬디를 위해 팬들은 축하 노래를 떼창으로 불러 훈훈함을 더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