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이템’ 김민교, 수의 차림+희번덕 눈빛 “화면 장악할 첫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템’ 김민교가 오늘(25일) 밤, 드디어 첫 등장한다. 아이템을 둘러싼 미스터리한 사건들 속에서 그는 어떤 비밀을 감추고 있을까.

MBC 월화미니시리즈 ‘아이템’(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욱)이 오늘(25일) 9-10회 방송을 앞두고 교도소에 수감중인 방학재(김민교)를 찾아간 검사 강곤(주지훈)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수의를 입고 있음에도 무언가에 흥분한 듯 들떠있는 방학재의 희번덕한 눈빛 때문일까. 그의 등장이 사건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지난 방송에서 다인(신린아)이 식물인간이 된 이유가 아이템 팔찌 때문이라는 것을 알게 된 강곤. 다인이 아끼던 멜로디언에서 팔찌를 발견한 뒤, 고대수(이정현)와 격투를 벌일 때 목격했던 이상한 힘, 붉은 빛으로 자신을 옭아맸던 레이저포인터를 떠올렸고, 이 모든 사건의 시작이 팔찌였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 것. 그리고 목숨보다 소중한 조카를 지켜주지 못했다는 참담한 현실에 “이거야? 겨우 이따위 것 때문에 이런 미친 짓을 한 거야”라며 참았던 분노를 쏟아냈다. 이에 시청자들은 “이제 범인이 조세황인 거 알아내는 건가?”, “긴장감 폭발! 다음 이야기가 너무 궁금하다”는 반응을 쏟아내고 있는바. 그렇다면 강곤은 어떤 실마리를 찾아냈길래, 교도소에 있는 방학재를 찾아가 긴밀하게 이야기를 듣고 있는 것일까.

앞서 예고 영상(https://tv.naver.com/v/5437017)을 통해 공개된 “소원의 방이라고 있다 그러대. 특별한 물건을 다 모아 오면 무슨 소원이든 들어주는”이라는 방학재와 “어쩌면 여기서 다인이를 식물인간으로 만든 단서를 찾을 수 있을 거 같습니다”라는 강곤의 대사들로 보아, 방학재의 등장이 강곤에게 아이템과 관련한 새로운 단서와 다인을 깨어나게 할 방법의 새로운 실마리가 될 수 있음이 암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제작진은 “드디어 오늘(25일) 방학재가 본격 등장해 맹활약을 펼칠 예정이다”라고 귀띔하며, “매회 아이템과 관련된 인물들과 그 비밀이 하나씩 풀어지고 있는 가운데 강곤이 새롭게 알아낼 진실은 무엇인지, 방학재에게는 어떤 사연이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또한 “화면을 장악할 김민교의 존재감 또한 기대해주셔도 좋을 것”이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아이템’, 오늘(25일) 밤 10시 MBC 방송.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