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일주일에 2~3편 묶어 변칙 상영 美 유니버설사 ‘명금’ 등 큰 인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구 연속영화 상영 어떻게


▲ 미국 유니버설사 영화사가 제작한 연속영화 ‘명금’의 포스터.
한국영상자료원 제공
1910년대 중반부터 1920년대 초반까지 조선인 거리의 영화관 우미관과 단성사의 영화 프로그램 중 가장 인기를 끈 것은 미국 유니버설 영화사 등이 제작한 연속영화였다.

특히 조선인 신파극단의 연쇄극이 공개되기 1년 전인 1918년 우미관에서는 1년 내내 서구 연속영화가 상영됐다. 연속영화는 탐정소설류의 내용을 기반으로 만든 활극 장르인데, 2롤(20분 정도) 분량을 1편으로 구성해 전체 12편에서 24편 정도로 길게 만드는 영화다. 가장 핵심적인 특징은 지금의 드라마처럼 일주일에 한 편씩 상영하되 한 편의 마지막에 위기일발의 장면(cliffhanger)을 구성해 1편을 본 관객은 최종편으로 갈 때까지 매주 영화관에 나오도록 만드는 것이다.

연속영화의 대표적인 작품은 유니버설사의 ‘명금’(The Broken Coin)(1915·22편)인데, 조선에서도 1916년 우미관에서 상영돼 연속영화의 유행을 만들었다. 하지만 조선에서는 일주일에 한 편씩 상영하지 않고, 일본과 마찬가지로 2편 혹은 3편씩 묶어서 공개했다.

미국에서 연속영화의 위상이 장편극영화에 덧붙여 상영하는 부록 같은 존재였다면, 일본과 조선에서는 주인공 격의 프로그램이었기 때문이다. 말하자면 위험에 처한 주인공의 모습을 연달아 세 번이나 볼 수 있는 변칙 상영이었다.

조선인들은 서구의 연속영화를 보며 영화적 감각을 키워 나갔고, 조선영화의 개척자들은 연속영화의 영화적 기법과 조선인 관객들이 열광하는 부분을 되새기며 연쇄극의 영화 장면을 만들었다. 이렇게 조선영화계는 극영화 제작에 한 걸음씩 다가갔다.

정종화 한국영상자료원 선임연구원
2019-02-2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