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동상이몽2’ 안현모♥ 라이머, 연출 의심할만한 다정함 ‘나 이런 사람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상이몽2’의 라이머가 아내 안현모를 위해 머리를 감겨주는 등 다정한 남편으로 분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안현모 라이머 부부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라이머는 어깨가 불편한 안현모에게 파스를 붙여준 후 춤까지 추며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안현모는 “원래 알몸으로 추는 댄스다”라고 말해 모두를 당혹스럽게 만들었다.

이후 라이머는 “머리를 감겨줄까?”라고 제안한 후 욕실에 직접 의자를 가지고 갔다. 안현모는 불편한 자세로 앉아 라이머의 손길을 기다렸고, 라이머는 어설픈 모습이지만 열심히 머리를 감겨줬다. 물기와 거품이 모두 별로 없자 안현모는 머리를 더 적시라고 요청했고 라이머는 물을 끼얹다 안현모의 옷을 적셨다.

라이머는 안현모의 머리를 다 감긴 후 말려주고, 옷도 입혀주고 신발까지 신겨줬다. 안현모는 “오늘은 다 해준다”는 남편의 말에 엉성하지만 모든 것을 맡기며 즐거워했다.

이후 라이머는 아내가 일하는 행사장에 갔다. 안현모는 “남편이 싫어하는 상황이다. 저렇게 인파가 많은 곳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라이머는 현장에서 힘들어했고, 그 와중에 옆사람과 커플 요가를 하라는 말에 어색함을 감추지 못했다. 안현모는 최선을 다하는 라이머의 모습을 보고 흐뭇하게 웃었다.

사진 = 방송 캡처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