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라미 말렉, 영화 속 한 장면처럼 연인 루시 보인턴 언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라미 말렉♥루시 보인턴이 화제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제91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이 개최됐다. 이날 라미 말렉은 ‘보헤미안 랩소디’로 남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은 가운데 그의 연인 루시 보인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라미 말렉은 수상소감으로 “역사적인 순간이다. 여러분 모두에게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다. 내 손을 잡아주고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또 “의심이 있었지만 저희가 잘 해냈다고 생각한다. 밴드 퀸에게 감사드린다”며 “꿈이 이루어졌다. 여러분이 없었다면 여기 없었을 것이다. 저의 메아리와 같은 분들이다”고 말했다.

이어 “나도 이집트에서 이민 온 첫 세대의 가족 출신이다. 그래서 이런 스토리를 얘기하는 것에 대해 더욱 감사하고 싶다“고 했다.

또한 “루시 보인턴이 영화의 중심에 있었고 저를 사로잡았다. 앞으로 당신을 소중하게 여길 것”이라며 연인 루시 보인턴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루시 보인턴은 1994년생으로 라미 말렉과 13살의 나이 차이가 난다. 그는 2006년 영화 ‘미스 포터’에서 주연배우 르네 젤위거의 아역으로 스크린에 데뷔했다. 특히 루시 보인턴은 음악 영화 ‘싱 스트리트’를 통해 라이징 스타로 거듭났다.

한편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는 전설적인 록밴드 ‘퀸’의 중심에 있는 천재적인 보컬 ‘프레디 머큐리’의 일대기를 담고 있다. ‘보헤미안 랩소디’는 이날 남우주연상, 편집상, 음향믹싱상, 음향편집상을 포함 총 4개 부문을 수상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