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내의 맛’ 유상무 “대장암 판정, 처음엔 어머니께 숨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내의 맛’ 유상무가 대장암 판정을 받았을 당시의 심경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2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서는 유상무가 아내 김연지와 함께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MC 이휘재는 “처음 (대장암에 걸린 사실을) 알게 됐을 때 느낌이 어땠냐”고 물었다. 이에 유상무는 덤덤하게 “정말 아무 생각도 없었다. 멍해지면서 ‘아무래도 조직검사를 해봐야겠다’는 의사의 말만 계속 울렸다”고 말했다.

유상무는 “어머니께서 아들이 암이라는 걸 들었을 때 얼마나 무너지실까 싶어서 처음에는 암에 걸린 사실을 숨겼다”고 말했다.

유상무는 이어 “대장암 검진을 제대로 받기 위해 암 센터에 가야 했는데, 검사를 위해 이틀 전까지 씨 있는 걸 먹으면 안 된다. 그런데 엄마가 자꾸 딸기 같은 씨 있는 과일을 권하시더라. 그런데 어떻게 알고 그 내용이 기사로 먼저 났다. 아내와 얼른 엄마에게 갔다. 이 얘기를 하면 엄마가 쓰러지실까 봐 조심스럽게 말했는데 엄마는 오히려 덤덤했다. ‘괜찮아 엄마도 이겨냈어. 너는 엄마의 아들이니까 이겨낼 거야’라고 말씀하셨다”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과거 유상무의 어머니는 유방암을 앓았던 것. 유상무는 “내가 엄마의 마음을 알려고 이렇게 아픈가 라는 생각이 들 때도 있다”고 말했다.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