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6자회담 김희철, 게이설 해명 “동성배우 B군과 사귄 게 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희철 게이설’에 당사자 김희철이 해명했다.

슈퍼주니어 김희철은 26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6자회담’에서 가짜뉴스에 대한 이야기 중 “증권가 지라시 중에 가끔 ‘진짜일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아니다’ 싶어지면서 반성하게 되더라”고 고백했다.

그를 반성하게 만든 계기는 자신의 지라시. 김희철은 “슈퍼주니어 단톡방에 지라시가 올라왔다. ‘남자 아이돌 A군이 남배우 B군과 사귀고 있는데 다른 남배우 C군과 바람이 나서 A군이 무릎을 꿇고 울면서 사과했다’라는 내용이었다. 보면서 ‘대박이다. 누구냐’고 했는데 지라시 속 A군에 내 이름이 적혀 있더라. 나라고 생각하고 글을 다시 읽으니 너무 황당하고 짜증 났다”고 밝혔다. 이경규는 “다 맞냐”고 물었고 김희철은 “(게이설에 나온 사람들은) 본 적도 없는 사람들”이라고 황당해했다.

김희철은 “항상 ‘최측근에 의하면’이라는 말이 있지 않나. 그 최측근은 누구인가 싶다. 회사에서도 얘기가 나와서 우리 쪽에서 (게이설 등 가짜뉴스에 대해) 강경 대응을 할 거라고 했다”고 입장을 전했다. 장도연은 “‘김희철이 동성애자래’라고 하면 ‘에이’ 하고 넘기는데 사건 정황이 정확하면 믿게 되더라”고 말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