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승리 해피벌룬, 베트남까지 가서 마약을? ‘하다하다 이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빅뱅 승리가 해피벌룬을 흡입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최근 베트남 바오모이닷컴은 승리가 2017년 2월 사업을 위해 베트남 하노이에 방문했을 당시 지인 남성 데니스 도와 함께 현지 클럽을 찾았다고 전했다.

바오모이닷컴은 승리로 추정되는 남성이 해당 클럽에서 한 여성의 도움을 받아 해피벌룬을 흡입하는 듯한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됐다고도 보도했다.

해피벌룬은 이른바 ‘풍선마약’으로 불리는 환각제로 알려져 있다. 아산화질소가 담긴 풍선을 뜻한다.

이와 관련 승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27일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베트남 현지 보도 사진도 교묘하게 찍힌 사진일 뿐 오보라는 것.

한편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언론 보도를 통해 제기된 (승리의) 성접대 의혹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며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가 내사를 맡게 된다고 전했다.

경찰은 언론을 통해 승리의 접대 의혹이 나온 만큼 보도 내용을 자세히 검토하는 한편 카톡 대화 내용에 이름이 오른 관련자들도 파악할 방침이다. 향후 어떠한 진실이 밝혀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