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스트롯’ 카메라 감독 추락, “척추뼈 골절, 현재 회복 중” [공식입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TV조선 새 예능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트롯’을 촬영하던 프리랜서 카메라 감독이 추락 사고를 당했다.

지난 18일 프리랜서 카메라 감독 A씨는 경기도 고양시 일산에서 ‘미스트롯’을 촬영하던 중 5m 정도의 발판 위에서 촬영하다 추락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A씨는 당시 사고로 목과 척추가 골절되고 갈비뼈가 부러지는 큰 부상을 당했으며, 현재 일산의 한 병원에 입원해 있다.

TV조선 관계자는 27일 “지난 18일 ‘미스트롯’ 녹화 준비 중 5D 카메라를 고정 시키기 위해 세트 위에 올라갔던 카메라 감독이 발판에서 발을 헛디뎌 골절 사고가 있었다”며 “척추뼈 2, 5번이 골절돼서 당일 수술을 받았고 현재 별다른 문제 없이 회복 중이다”고 밝혔다. 이어 “TV조선은 현재 카메라 감독의 회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앞으로 유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제작진 안전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내일은 미스트롯’은 ‘제 2의 트로트 전성기’를 이끌 차세대 트로트 스타를 뽑는, 국내 최초 신개념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오는 28일 오후 10시 TV조선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