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라디오스타’ 산들, B1A4 전원 재계약 불발 심경 “집에만 있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산들이 B1A4 멤버들이 각자의 행보를 걷게 된 것과 관련해 심경을 솔직하게 고백한다.

27일 오후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심형탁, 윤민수(바이브), 김동현, 산들(B1A4) 등 눈물 많은 네 명의 남자들이 함께하는 ‘난.. ㄱㅏ끔 눈물을 흘린ㄷㅏ..’ 특집으로 꾸며진다.

B1A4로 활발한 활동을 해 온 산들은 최근 재계약을 기점으로 3인 체제로 전환하고 다른 행보를 걷게 된 것과 관련해 조심스럽게 말을 꺼냈다. 본인을 포함한 3인의 멤버는 기존 소속사와 재계약을 했고, 일부 멤버가 소속사를 이적한 상황.

산들은 “한 달 정도 집에만 있었어요”라면서 당시의 심경을 솔직하게 밝혔다. 또한 형들이 힘들어하면 토닥토닥해주는 막내 공찬이 팬미팅 때 갑자기 눈물을 흘려 놀랐다는 얘기까지 꺼내기도.

산들은 솔직한 고백 뿐 아니라 요절복통 에피소드로도 시선을 모을 예정이다. 우선 그는 잠을 잘 때 옆에 꼭 머리카락 긴 사람이 있어야 잘 수 있다고 밝혔는데, 어머니가 그의 숙면을 위해 준비한 특급 선물의 정체가 모두를 폭소케 만들었다고.

또한 눈물도 겁도 많은 산들은 귀신을 피하는 자신만의 특별한 자세를 공개해 모두를 주목하게 했다. 하지만 즉석에서 빈 틈이 발견돼 모두가 웃음을 참지 못했다는 후문.

그런가 하면 산들은 자신의 현재 프로필 상의 몸무게가 데뷔했을 당시의 몸무게라고 밝혀 시선을 모으기도 했다. 이에 옆에 있던 김동현이 직접 그의 몸무게 측정에 발을 벗고 나서며 스튜디오가 웃음바다가 됐다.

산들이 얘기하는 B1A4 전원 재계약 불발에 대한 심경은 27일 오후 11시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