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내공에서 나온 명품 표정연기 TOP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2TV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극본 문은아, 연출 김명욱, 제작 팬 엔터테인먼트)의 히로인 이수경이 다채로운 연기로 극에 힘을 싣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하나씩 드러나는 반전과 연이은 폭풍 전개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왼손잡이 아내’. 그 가운데서 모든 이야기의 핵심이자 극의 무게를 단단하게 지탱해주고 있는 주인공 오산하 역의 배우 이수경이 반짝반짝 빛났던 장면 TOP3를 짚어봤다.

# “박도경 씨 누구길래 왜 우리 수호 씨랑 같은 느낌이죠?”

5년 전 신혼여행에서 잃어버린 남편과 닮은 도경을 보며 혼란스러워하는 감정을 보이는 동시에 작은 부분에서도 잃어버린 남편을 찾을 수 있을 거란 실낱같은 희망을 갖는 산하의 모습으로 이수경은 앞으로 전개될 이야기에 있어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 “진실 밝혀야죠! 에스더 당신이 우리 포레에게 한 짓, 낱낱이 벗겨야죠!”

도를 넘는 악행과 훼방으로 산하를 위기로 몰아넣는 에스더 역의 하연주와 날카로운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이수경이 하연주에 날린 선전포고. 이수경은 절제된 분노와 이성적인 모습으로 그동안 볼 수 없던 또 다른 면모를 자연스럽게 소화하며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여과 없이 발휘했다.

# “울지마.. 수호 씨.. 나 없이 행복하다면.. 놔 줄게”

자신의 정체성과 모든 사실에 혼란스러워하는 도경에게 산하가 건넨 애틋한 진심이다. 이수경은 자신의 남편이지만 아무도 그 사실을 인정하지 않는 절망 속에서도 남편을 위해 모든 것을 내려놓은 오산하 그 자체를 보여주며 진정한 명품 연기를 선사했다.

지난 26일 방송에서는 서로의 진심을 확인하고 애틋함이 가득 담긴 뜨거운 키스를 나눈 산하와 도경. 에스더의 악행에도 멈추지 않았던 산하의 노력이 드디어 결실을 맺었지만 도경의 기억이 온전히 돌아온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산하와 도경 사이에 앞으로도 몇 차례 난관이 그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KBS 2TV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는 매일 저녁 7시 50분 방영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